Home News Korea Town 휴스턴한인회장, 동포사회 대표자인지
“동포단체장들의 동의 받고 싶다”
휴스턴한인회장, 동포사회 대표자인지“동포단체장들의 동의 받고 싶다”

휴스턴한인회장, 동포사회 대표자인지
“동포단체장들의 동의 받고 싶다”

0
0

전직 휴스턴한인회장들의 “휴스턴한인회장은 4만 휴스턴 한인동포들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공개적인 발언이 제30대 휴스턴한인회(회장 김기훈)의 운신의 폭을 제한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제29대 휴스턴한인회장을 역임한 변재성씨는 ‘생각하는 신문’ <코메리카포스트>와 양동욱 <코메리카포스트> 발행인을 상대로 명예훼손소송을 제기하며 최대 100만달러까지 손해배상액을 요구했다. 변씨 측 변호인은 지난 5월16일(월) 해리스카운티 295호 법정에서 열린 재판에서 휴스턴한인회장은 일개 비영리단체의 회장일 뿐으로 자신은 자신을 추천한 200여명의 휴스턴 한인동포들을 대표할 뿐이지 4만 휴스턴 한인동포를 대표하는 공인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법정에서의 변씨측 주장이 알려지면서 휴스턴 한인동포사회에서는 전직 휴스턴한인회장들을 중심으로 변씨측의 주장을 반박하는 목소리가 분출됐다. 다수의 전·현직 휴스턴한인회장들이 휴스턴한인회장은 ‘공인’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휴스턴한인회장이 4만 동포를 대표하는 공인(公人)인지 아니면 일개 비영리단체의 회장으로 사인(私人)인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휴스턴한인회장이 4만 동포의 대표자인)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답변할 수가 없다”는 박남영 제6대 휴스턴한인회장의 입장과 “솔직히 말하면 휴스턴한인회에 관심있는 한인이 한 1,000명이나 있을까… 휴스턴한인회장은 4만명 동포의 대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폴윤 제28대 휴스턴한인회장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휴스턴한인회장이 실제로 동포사회의 대표인지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동포들도 있다.
김기훈 제30대 휴스턴한인회장은 일부 전직 휴스턴한인회장들의 “휴스턴한인회장은 4만 동포의 대표가 아니다”라는 발언과 이로 인해 파생된 휴스턴한인회에 대한 동포사회의 싸늘한 반응 탓에 운신의 폭이 좁아지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기훈 휴스턴한인회장은 동포단체가 주최하는 행사에 초청됐을 때 “자신은 4만 휴스턴한인동포의 대표”라고 인사했는데, 일부 전직 휴스턴한인회장들의 “휴스턴한인회장은 4만 동포의 대표가 아니다”라는 발언 이후 행사장에 인사말을 할 때 자신은 “4만 휴스턴한인동포의 대표”라고 더욱 강조한다고 말했다.
김기훈 휴스턴한인회장은 그러나 “휴스턴한인회장이 아무리 자신은 4만 휴스턴 한인동포를 대표한다고 말해도 동포들이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으면 메아리 없는 공허한 외침이 될 수밖에 없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기훈 휴스턴한인회장은 특히 ‘재난대책위원회’ 등 동포들의 협조가 절실한 산적한 현안사업들이 있는데, 휴스턴한인회는 4만 휴스턴한인동포를 대표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전직 휴스턴한인회장들이 있고,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이는 동포들이 있는 이상 제30대 휴스턴한인회는 동포들을 위한 사업을 추진할 명분과 동력을 상실할 수밖에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기훈 휴스턴한인회장은 이제 취임한지 몇 달밖에 안 되는 제30대 휴스턴한인회가 제대로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려면 휴스턴한인회는 동포사회의 대표단체라는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이 문제에 있어서 전체 4만 동포의 의견을 반영하지는 못하겠지만 제30대 휴스턴한인회 내부에서는 적어도 휴스턴한인동포단체장들의 추인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김기훈 휴스턴한인회장은 당사자로서 나서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전재하고 어느 단체든 나서서 이 문제를 매듭지어주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피력하기도 했다.

양동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