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Korea Town 재외유권자 ‘장미 대선’에 관심급증
등재자수, 18대 대선比 33.9% 증가

재외유권자 ‘장미 대선’에 관심급증
등재자수, 18대 대선比 33.9% 증가

0
0

제19대 대통령선거의 재외선거인 등 신고·신청자 수가 역대 최다인 29만7,919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1일 오후 1시 기준으로 19대 대선의 재외선거에 국외부재자 24만4,499명, 재외선거인 5만3,420명(영구명부 등재자 4만466명 포함) 등 총 29만7,919명의 재외선거인등이 신고·신청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추정 재외선거권자 197만여 명의 15.1% 수준으로, 지난 제18대 대선의 재외선거인명부등 등재자수 22만2,389명에 비해 33.9%p가,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15만4,217명에 비해 93.1%p가 증가한 수치다.
공관별로는 일본대사관이 1만6,060명으로 가장 많고 ▲뉴욕총영사관 1만4,194명 ▲로스앤젤레스총영사관 1만3,697명 순이며, 국가별로는 ▲미국 6만9,495명 ▲중국 4만3,977명 ▲일본 3만8,625명 등 3개 나라가 전체의 51.1%를 차지했다.
중앙선관위는 4월5일부터 9일까지 재외선거인명부등을 작성한 후, 열람 및 이의신청 기간 없이 9일 확정한다.
중앙선관위는 신고·신청 기간이 18대 대선 당시(91일)보다 70일이나 짧은 21일에 불과함에도 재외유권자의 참여가 늘어난 배경으로 ▲조기 대선에 대한 높은 관심 ▲인터넷 신고·신청 허용, 영구명부제 도입, 귀국투표 보장 등 투표참여 방법의 지속적인 확대 ▲22개 공관에 파견된 재외선거관의 적극적인 활동 ▲한인TV·라디오 CF방영, 인천공항 배너 설치 및 홍보영상 상영, 항공사 기내광고, 유튜브·구글·페이스북 광고 등 다양한 홍보활동 등이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4월5일부터 7일까지 선거연수원에서 재외공관의 선거 담당 영사 등 220여 명을 대상으로 실무 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전 세계 116개국 175개 공관의 재외선거 영사 175명과 25개의 추가투표소 관리자 25명, 4개 파병부대 투표소 등의 투표관리 지원인력 24명 등 총 224명을 대상으로 2회로 나누어 실시한다.
중앙선관위는 “재외선거인의 높은 관심과 참여 열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재외유권자의 소중한 뜻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한 치의 오차 없이 완벽하게 선거를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